공유하기

"독감치료에 한약처방이 효과 크다."

대한한의사협회는 독감(인플루엔자)치료에 한약처방이 효과적이며 부작용이 적다는 사실이 세계 유수의 의학회지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통해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약은 우리몸의 면역계 반응력을 향상시키고 통증을 개선시키며 호흡기를 통하여 바이러스가 전파되고 증식되는 것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호흡기 감염질환이다. 독감의 주증상으로는 발열, 오한, 기침, 피로감, 몸살, 구역, 설사 등이다. 

일본의 경우 2009년 대조관찰연구에서 <보중익기탕>을 투여했을 때 독감환자발생감소효과를 보였다. 또 2008년도 일본동양의학회학술총회요지집에 따르면 5세부터 35세까지 고열을 동반한 독감확진환자 18명에게 <은교산>을 1일 3회 투여한 결과 16명은 24시간 내에, 2명은 48~72시간 내에 체온이 37.4도 이하로 떨어지고 일주일 동안 재발이 없었다는 임상사례가 보고됐다. 

중국 역시 대조관찰연구에서 한약탕제를 처방받아 복용한 경우 인플루엔자 유사증상의 발생을 감소시켰다는 학술논문(2013)이 발표되었다. 

A형 인플루엔자 소아환자에게 1) 양약 항바이러스제(Oseltamivir)만 복용한 경우 완전 해열까지 24시간이 소요되었으나 2) 항바이러스제와 <마황탕>병용은 18시간, 3) <마황탕>만 복용한 경우 15시간밖에 걸리지 않았다. (Phytomedicine 2007년 2월) 

성인인플루엔자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에서 항바이러스제 복용군은 해열까지 26시간이 걸렸으나 <은교산>+<마행감석탕> 합방처방 복용군은 16시간 밖에 걸리지 않았다. (Annals of Internal Medicine, 2011)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
2017-01-20 15:28
조회
105